몽블랑 시상식 – 조명은 노력과 의지의 싸움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명품 만년필 기업 몽블랑은 매년 10여개 국가에서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해온 이들을 선정해 상을 주고 있는데요, 올해 우리나라에선 김동호 부산국제영화제 명예집행위원장이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몽블랑은 명품 회사답게 행사장을 멋지게 꾸려놨더군요. 인테리어 테마도 김동호 수상자에 맞춰 영화 느낌을 살려줬고요. 저는 그중에서 영화 필름통을 모아놓은 곳을 배경으로 택했습니다. 따로 차려놓은 포토월도 있었지만, 의례 포토월이…

Continue Reading →

페라리를 위한 조명

페라리 488 GTB 런칭 행사가 열렸습니다. 반포 새빛섬에서 7월 16일에. 디터 넥텔 페라리 극동지역 총괄 지사상이 차를 간단하게 소개한 뒤 488 GTB가 등장했습니다. 안개를 헤치고, 화려한 조명을 받으며 등장했죠. 그리고 지사장과 한국 임원이 포즈를 취했습니다. 그런데 뿌옇습니다. 조금 전 뿌린 안개가 걷히지 않은 거죠. 사실 차가 등장할 때 사진도 뿌옇기는 마찬가지였어요. 포토샵의 도움을 받아 안개를…

Continue Reading →

원숭이(?)를 컴퓨터 천재로 만드는 법

모짜르트는 네 살부터 피아노를 배워 다섯 살엔 작곡을 했다던데, 우리 아들은 몇 살부터 컴퓨터를 가르쳐야 나중에 빌 게이츠가 될 수 있을까요? 아이들 코딩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한국창의과학진흥원(한국창의교육개발원)이라는 곳인데요, 코딩을 배운 아이들은 모형 자동차나 열기구, 드론을 움직이는 프로그램까지 손수 짤 수 있다고 하네요. 사무실엔 관련 교재와 함께 손바닥만한 컴퓨터와 전선, 센서 등이 패키지로 놓여있었습니다….

Continue Reading →